공동육아란?

데이트의 설레이고 행복한 순간들은
많은 사람들에게 삶의 활력소가 됩니다.

데이팅은 싱글만의 혹은 학창시절 연인만의 특권이 아닙니다.

부부가 함께 하는 데이트는 물론이고,
아이들이 친구들과 함께, 부모가 아이들과 함께,
양육자가 다른 양육자와 함께하는 데이트,
일상속의 오아시스같은 데이트시간이 필요합니다.
양육자의, 양육자에 의한, 양육자를 위한 데이팅 플랫폼, ‘플데(Playdate)’는 멋진 엄마들, 그리고 모든 양육자들의 행복한 육아를 위해 응원합니다.

공동육아란?

‘자녀들을 함께 더불어 키우는 것’입니다.
밀레니얼세대(1980–2000년 출생한 세대)와 그 이전 세대는 어릴 적 동네 친구와 함께, 혹은 조부모 등 집안의 어른과 함께 자랐기 때문에 대부분 주 양육자가 한 명 이상이었습니다.
한 동네가 아이를 함께 키웠습니다.
이웃에 우리아이를 맡기기도하였고, 이웃의 아이를 맡아 돌보아 주기도 하였습니다.
드라마 ‘응답하라 1988’는 밀레니얼세대인 우리 부모님들에게는 무척 친숙한 정겨운 이웃사촌 이야기입니다.
하지만 부모님세대 때와 달리 핵가족화를 이루고, 출산율과 혼인율이 급감함에 따라 이웃과 자연스럽게 만나고 육아의 시간을 공유할 수 있는 것이 매우 제한적이 되었습니다.
‘플데(Playdate)’는 밀레니얼세대에게 필요한 공동육아 플랫폼을 제공하여 부모님세대의 이웃사촌 문화를 부활시키고자 합니다.
‘플데(Playdate)’가 추구하는 사회적 효과는 아래와 같습니다.
  • 01
    육아로 인해 고립되어 있는 많은
    양육자의 삶의 질을 높입니다.
  • 02
    주 양육자에게만 주어진 양육부담을
    잠시나마 덜 수 있게 합니다.
  • 03
    아이들의 첫 사회생활을
    돕습니다.
  • 04
    사회 공동체에서 함께 하는 즐거운 육아 문화를 만들어, 저출산의 가장 큰 요소 중 하나인 육아에 대한 경제적, 육체적, 심리적 스트레스를 낮춥니다.
  • 05
    부모님세대의 이웃사촌 문화를 부활 시켜, 육아가 한 가정의 ‘부담스런 과제’이기보다 한 공동체 구성원의 ‘행복한 인생과제’ 되는 사회를 꿈꿉니다.